한국 황의조ㆍ황희찬ㆍ이청용, 키르기스스탄 격파 선봉 선다
한국 황의조ㆍ황희찬ㆍ이청용, 키르기스스탄 격파 선봉 선다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01.11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황의조가 12일(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공격 선봉에 선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황의조가 12일(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공격 선봉에 선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 스트라이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예상대로 키르기스스탄 격파 선봉에 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2일(이하 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앞세운 4-2-3-1 포메이션을 쓴다.

다만 중원은 지난 7일 필리핀전과 다른 조합으로 꾸려졌다. 발가락을 다친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햄스트링 부상인 기성용(뉴캐슬)이 결장하는 탓이다.

왼쪽 측면 날개는 황희찬(함부르크)이 나서고 오른쪽 날개에는 이청용(보훔)이 배치됐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1차전과 같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맡는다.

수비형 미드필더 2명을 배치하는 더블 볼란테는 정우영(알사드)과 황인범(대전)이 조합을 이룬 가운데 중앙 수비는 김민재(전북)-김영권(광저우 헝다)이 담당한다. 왼쪽 풀백은 홍철(수원)이, 오른쪽 풀백은 이용(전북)이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