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 봉급 2020년까지 67만6115원까지 오른다…장병 의식주도 개선
병사 봉급 2020년까지 67만6115원까지 오른다…장병 의식주도 개선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1.1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사 봉급 오는 2020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 절반 수준
국방부가 장병 복지와 처우 개선 등을 위해 향후 5년 동안 33조9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장병 복지와 처우 개선 등을 위해 향후 5년 동안 33조9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병사들의 봉급(병장 기준)이 오는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의 절반 수준으로 오르게 된다. 국방부가 장병 복지와 처우 개선 등을 위해 향후 5년 동안 33조9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2023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국방중기계획은 예상되는 위협과 안보환경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5년간 군사력 건설과 운영 등을 개선하기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구체적으로는 병 봉급 인상에 10조137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병 봉급은 병장 기준 40만원5700원이다. 국방부는 2020년 54만892원, 2022년 67만6115원까지 병 봉급을 인상할 계획이다. 오는 2022년의 봉급은 지난해 최저임금(135만2230원)의 50% 수준이 된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전투복 품질 개선과 급식의 질 향상, 병영생활관 현대화 등 장병 의식주 개선을 위해 9조511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기존 전투복보다 건조속도나 항균성, 인열강도 등이 개선된 신형 전투복을 전 장병에게 지급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 현재 1벌이 지급되는 춘추 운동복을 2벌로 늘리고, 육군 전방부대, 해군·해병대 서북도서 부대, 공군 방공·관제부대 등에 패딩형 동계점퍼를 보급할 예정이다.

급식의 경우 2개 부대(23사단, 8군지단)에서 시범적으로 시행되던 '브런치'를 전 부대로 확대해 연 2회 시행한다. 브런치는 야간훈련 등으로 다음 날 일과를 늦게 시작할 경우 부대 여건에 따라 시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