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공조솔루션 앞세워 북미 공략 드라이브
LG전자, 공조솔루션 앞세워 북미 공략 드라이브
  • 변동진 기자
  • 승인 2019.01.14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 2019'서 현지화 전략 대거 선봬
LG전자 시스템 에어컨·빌딩관리시스템·핵심부품 소개
LG전자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 2019’에 참가해 시스템 에어컨과 빌딩관리시스템, 공조 관련 핵심 부품을 소개했다. /LG전자
LG전자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 2019’에 참가해 시스템 에어컨과 빌딩관리시스템, 공조 관련 핵심 부품을 소개했다. /LG전자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LG전자가 부품에서 완제품, 공조제어솔루션까지 갖춘 고효율 토털 공조솔루션을 앞세워 북미 공략에 드라이브를 건다.

LG전자는 14~16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 2019’에서 지역특화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공조솔루션 전시관’와 ‘부품솔루션 전시관’ 등 2개의 부스를 조성했다.

‘공조솔루션 전시관’는 총 558㎡ 규모로 ‘멀티브이(Multi V)’, ‘멀티에프 맥스(Multi F Max)’ 등 건물의 크기·특징·용도에 따라 최적의 냉난방을 구현하는 시스템 에어컨과 빌딩관리시스템(Building Management System)인 ‘멀티사이트(MultiSITE)’등을 소개했다.

‘부품솔루션 전시관’에서는 성능이 한층 개선 된 ‘가정용 스크롤 컴프레서’(Two-Stage Scroll Compressor)를 비롯해 ‘로타리 컴프레서’(Unitary Duty Rotary Compressor), ‘상업용 대용량 스크롤 컴프레서’, 냉동·냉장제품에 최적화된 ‘중저온용 스크롤 컴프레서’ 등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공조 관련 핵심부품을 선보였다.

LG전자는 ‘AHR 엑스포 2019’를 시작으로 북미 공조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실제 이 시장에서 3년 연속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 새로운 수입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현지에 최적화된 토털 솔루션을 기반으로 북미 공조시장에서 ‘수익 기반 성장’의 토대를 굳건히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