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용, 전 유도선수 미투 유도계 떠난 이유 “성폭행 충격 때문”
신유용, 전 유도선수 미투 유도계 떠난 이유 “성폭행 충격 때문”
  • 장소연 기자
  • 승인 2019.01.14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유용 전 유도선수 ‘성폭행 폭로’
신유용 전 유도선수 미투에 별 대응 없는 유도회
전 유도선수 출신 신유용씨가 "고1부터 코치가 성폭행"했다고 폭로했다./신유용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장소연 기자] 신유용 전 유도선수가 고교 시절 코치에게 수십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신유용 씨가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언론에 성폭행의 충격 때문에 꿈을 접고 유도계를 떠나야 했다고 털어놨다.

신유용 씨는 앞서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고교 1학년 당시 성폭력을 저지른 A 코치의 만행을 공론화시키고 싶다”라고 말했다.

신유용 씨의 미투 발언에 A 씨는 "사랑해서 교제하던 관계"라고 주장했다.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에 과거 A 씨가 자신의 숙소로 신용우 씨를 불러 “이 일을 절대 알리지 말라”라고 협박하며 성폭행을 저지른 사실을 밝혔다. 또한 A 씨는 신유용 씨의 외박을 이용해 숙박업소를 찾아 관계를 맺기도 했으며 신유용 씨의 저항에 대해 “숙박업소 오는데 이럴 줄 몰랐냐”라며 꾸짖은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지속된 성폭력으로 인해 신유용 씨는 유도 선수의 꿈을 접게 되었으나 A 씨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사랑해서 실제 교제를 하던 관계였다”라고 주장해 많은 네티즌을 공분케 하고 있다.

이에 관련 고소 건을 수사하는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겠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A 씨를 지난해 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한편, 유도부 관계자 등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진술을 거부하거나 회피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