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바레인] '돌풍의 팀' 인도, 바레인전서 16강 진출 사활 건다
[인도-바레인] '돌풍의 팀' 인도, 바레인전서 16강 진출 사활 건다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1.14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바레인 정면 충돌
인도, 바레인에 패하지 않으면 16강 진출 가능성 커
인도가 15일(한국 시각) 바레인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3차전에 나선다. /인도 축구 대표팀 공식 트위터
인도-바레인, 조별리그 3차전. 인도가 15일(한국 시각) 바레인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3차전에 나선다. /인도 축구 대표팀 공식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인도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A조 마지막 경기에서 바레인을 상대한다.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가려진다. 사활이 걸린 인도-바레인의 승부는 15일(이하 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인도는 대회 개막 초 돌풍의 팀이었다. 6일 1차전에서 '동남아시아 최강' 태국을 4-1로 꺾었다. 객관적 전력에서 열세였으나 짜임새 있는 조직력과 빠른 역습으로 상대 허를 찔렀다. 경기 직후 밀로반 라예바치 태국 감독이 경질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그만큼 놀라운 결과였다.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개최국 UAE에 0-2로 완패하며 돌풍이 잦아들었다. 1승 1패 승점 3을 받아들었다. 3차전에서 바레인에 패하지만 않으면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한다. 최소 무승부 이상을 거둘 경우, 같은 시각 열리는 UAE-태국전에서 UAE가 승리하면 조 2위를 확정한다.

UAE가 태국에 지더라도 바레인을 꺾으면 2승 1패 승점 6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한다. 승자승 원칙에 따라 승점이 같은 태국보다 한 계단 위로 올라간다.

복잡한 경우의 수를 생각하지 않으려면 바레인전 승리가 필수다. 초반 돌풍을 토너먼트에서도 이어가기 위해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