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도시경찰' 장혁-조재윤 "작품 할 때도 도움될까 싶어 도전"
[E-핫스팟] '도시경찰' 장혁-조재윤 "작품 할 때도 도움될까 싶어 도전"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1.15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SEN
OSEN

[한스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장혁과 조재윤이 '도시경찰'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MBC 에브리원 '도시경찰'(연출 이순옥PD)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장혁,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이 참석했다.
 
‘도시경찰’은 '시골경찰' 시리즈와 '바다경찰'을 연이어 성공시킨 MBC 에브리원의 새 예능으로, 힘든 도시 경찰 생활 속에서 그들의 삶과 애환을 함께 하는 모습을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장혁은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 호기심과 두려움이 있었다. 막상 사람대 사람으로 일하고 시간을 보내니 힘겨운 점도 있었지만, 그 속에서 재미와 따뜻함을 느꼈다. 사건이 사람 수에 비해 많다는 것을 많이 알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배우로서 다시 형사 역할을 할 때 도움이 될 것 같아 '도시경찰'을 해봤다. 검거를 하니 막상 사람을 검거한다는 게 여러 가지로 감정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덧붙여 "이 안에 있는 사실적인 부분에 최대한 맞춰서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미 '바다경찰'을 통해 진지한 면모와 웃음을 동시에 선사한 조재윤은 이번 '도시경찰'을 통해 더욱 카리스마 넘치는 경찰로 성장하길 꿈꿈꾼다. 그동안 작품에서 보여진 악역의 이미지를 벗을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도 갖고 있는 모습. 조재윤은 "작품에서 좋은 역할보다는 조폭 등 나쁜 역할을 많이 했다. 개인적으로 제가 가진 또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앞으로 작품에서 수많은 역할을 하겠지만, 좀 더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주시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도전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촬영해보니 경찰분들도 우리와 똑같은 아빠, 형이더라. 촬영하니까 따뜻하고 좋았다. 경찰의 이미지가 조금 더 부드러워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재윤은 '바다경찰'과의 차이점에 대해선 "공기 자체가 다르고, 100% 리얼이다. 전 시즌보다 조금 더 떨리고 긴장감, 도려움이 있었다. 처음에 범죄자를 체포하고 미란다 원칙에 대해서 하라고 했는데 너무 떨어서 쫄보가 됐다. 옆에 있는 장혁이 잘해줬다. 그 부분이 차이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시경찰'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