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인치도 가장 가볍게”…LG 그램 17, 월드 기네스북 등재
“17인치도 가장 가볍게”…LG 그램 17, 월드 기네스북 등재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9.01.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그램 17, 17인치 노트북 150종 중 가장 가벼워
LG그램 17, 월드 기네스북 등재 세계 기네스 협회가 미국, 영국 등 7개국에서 판매 중인 약 150종 17인치 노트북 무게를 측정한 결과 LG 그램 17이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사진=LG전자
LG그램 17, 월드 기네스북 등재 세계 기네스 협회가 미국, 영국 등 7개국에서 판매 중인 약 150종 17인치 노트북 무게를 측정한 결과 LG 그램 17이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사진=LG전자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LG전자 노트북 ‘LG 그램(LG Gram) 17’이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으로 기네스에 등재 됐다. LG 그램은 14·15.6·17인치 모델까지 모두 3개의 기네스 월드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17일 LG전자는 세계 기네스 협회가 미국, 영국 등 7개국에서 판매 중인 약 150종 17인치 노트북 무게를 측정한 결과 LG 그램 17이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고 밝혔다. LG 그램 17 무게는 1340g으로 13인치대 일반 노트북 무게와 비슷한 가벼움을 자랑한다.

LG 그램은 지난 2014년 출시된 이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LG 그램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LG 그램 17 출시 15일 만에 전년 동기대비 50% 급증한 3만대를 돌파했다. 역대 최단 기간 내 3만대 돌파 기록이다. 13.3·14·15.6인치에 이어 올해에는 최대 크기인 17인치 모델까지 출시되며 라인업도 다양해지고 있다.

LG 그램 17은 2560 X 1600 해상도의 WQXGA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선명하고 깨끗한 화질을 구현한다. 이 제품의 화면 비율은 16:10으로, 16:9 비율 보다 아래쪽에 숨겨진 화면을 더 보여줘 사진·영상 편집, 문서 작업 등이 더 편리하다.

LG전자는 LG 그램 17의 기네스 등재를 기념해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 상영관에 ‘LG 그램관’을 운영한다. 관람객들을 위한 LG 그램 17 체험 공간도 마련된다. LG 그램관은 오는 6월 말까지, 제품 체험 공간은 2월 18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 HE마케팅담당은 “LG 그램만의 혁신을 통해 17인치 대화면과 초경량을 모두 갖춘 LG 그램 17을 완성했다”며 LG만의 차별화된 대화면 그램 시리즈를 앞세워 노트북 시장을 재편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