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올해 첫 수주 성공...1550억 규모
현대중공업그룹, 올해 첫 수주 성공...1550억 규모
  • 강한빛 인턴기자
  • 승인 2019.01.1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강한빛 인턴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올해 첫 수주에 성공하며 목표 초과달성에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수에즈막스(Suezmax) 급 원유운반선/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수에즈막스(Suezmax) 급 원유운반선/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6일 유럽지역 선사로부터 1550억원 규모의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선박은 길이 274m, 폭 48m로,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0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올해 조선부문 수주 목표는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 불로 정해졌다.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 총 163척, 140억불을 수주하며 목표인 132억불을 초과달성, 회복세로 돌아선 시황을 반영해 수립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새해부터 선주들의 발주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조선 시황이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든 만큼 올해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