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트호텔 광안리 '부산을 담다' 패키지 선봬
켄트호텔 광안리 '부산을 담다' 패키지 선봬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1.21 17:24
  • 수정 2019-01-21 17:24
  • 댓글 0

켄트호텔 광안리에서 여행과 함께 부산의 공방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부산을 담다’ 패키지를 선보인다. /켄싱턴리조트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켄트호텔 광안리에서는 여행과 함께 부산의 공방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부산을 담다’ 패키지를 2월 28일까지 선보인다. 이번 패키지는 나만의 수공예품을 만들며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이색 패키지다.

‘부산을 담다’ 패키지는 △객실(1박) △멤버스 라운지 와인 파티(2인) △광안리 해변 문화 창작소 크래프트 체험(2인) △모둠 꼬치 구이(2인) △필로우 오더 서비스(4종) 혜택으로 구성됐다.

호텔에서 도보로 약 3분 거리에 위치한 ‘광안리 해변 문화 창작소’는 다양한 수공예품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원데이 클래스’를 운영하는 공방이다. 광안리와 광안대교를 주제로 한 디퓨저, 석고 방향제, 캔들, 마그네틱, 테라리움, 스크래치북 제작 중 2가지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다. 원데이 클래스는 수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진행되며 이용권은 체크인 시 프론트 데스크에서 제공한다.

패키지 혜택에 포함된 멤버스 라운지 와인 파티는 와인 7종, 레드락 생맥주, 타파스, 안주류 10여 종과 겨울철 별미인 따끈한 어묵과 사케를 무제한으로 이용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