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나 염색 부작용 어느 정도기에? “목까지 검게 변해”
헤나 염색 부작용 어느 정도기에? “목까지 검게 변해”
  • 김솔이 기자
  • 승인 2019.01.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나 염색 부작용에 '색소침착증' 앓아
헤나 염색 부작용 예방하려면 '패치테스트' 필수
/사진=KBS
/사진=KBS

[한스경제=김솔이 기자] [한스경제 김솔이 기자]KBS 2TV '제보자들'에서 헤나 염색 부작용으로 고통 받는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난 28일 방송에 따르면 헤나 염색 부작용을 앓는 피해자 대부분은 ‘색소침착증’을 앓고 있었다. 한 피해자는 “3년 전에 나타난 검은 색소가 목까지 내려왔다”며 “병원을 1년 동안 돌아다닌 후에야 접촉성 물질에 의한 색소침착증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년간 사용했던 천연염색약 헤나가 의심됐으며 인터넷에서도 같은 증상을 겪은 사람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헤나 염색제는 다양한 제품이 묶음으로 판매되는데 이중 식품의약안전처에서 염모제(염색약)로 심사받은 제품은 헤나와 인디고뿐이다. 하지만 헤나로 염색해주는 매장에서는 심사받지 않은 제품을 모두 섞어 쓰고 있었다. 이것이 색소침착증을 일으키는 원인이 됐다.

방송 이후 한국소비자원은 29일 대한피부과학회와 공동으로 소비자가 헤나, 염모제를 사용할 때 주의할 점을 배포했다. 

소비자원은 사용 전 제품에 표시된 ‘전체 성분’을 꼭 확인하고, 과거 특정성분에 의해 부작용이 발생한 적이 있는 경우엔 사용을 자제해야한다고 밝혔다.

매회 사용 전 패치 테스트(patch test)로 안전성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발진, 가려움, 수포 등의 자극이 있을 경우 바로 씻어내고 염색은 해선 안 된다. 이전에 이상이 없었더라도 알레르기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 매번 패치테스트를 실시해야 한다.

다른 염모제나 화장품 등과 섞어 사용하는 것도 위험할 수 있다. 또 정해진 사용시간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눈썹이나 속눈썹엔 절대 헤나·염모제를 사용해선 안 된다. 염색 과정에서 염모제가 눈에 들어갈 경우 곧바로 물로 씻어내고 안과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