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국내 최초 외화 지속가능채권 발행
KB국민은행, 국내 최초 외화 지속가능채권 발행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1.2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억 달러 규모로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
/사진=KB국민은행 로고
/사진=KB국민은행 로고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KB국민은행이 국내 최초로 지송가능채권 형태로 외화 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

국민은행은 28일 4억5000억 달러 규모의 10년만기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01년 통합 KB국민은행 출범 이후 최초의 외화 후순위채권 발행으로, 국내에서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한 최초의 외화 후순위채권이다. 발행금리는 미국국채 10년물 금리에 187.5bps(주당 순자산가치)를 가산한 수준(쿠폰금리 4.5%)이며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된다.

국민은행 측은 "최근 글로벌 경제성장 우려, 미-중 무역분쟁,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 및 브렉시트 등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됐으나, 국민은행은 우수한 영업실적 및 국내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신용등급(무디스 Aa3 안정적, S&P A+안정적, 피치 A 안정적)을 바탕으로 해외 채권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총 110개 기관으로부터 약 17억 달러 규모의 주문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Citigroup, HSBC, SG CIB, Standard Chartered Bank 및 UBS가 주관사로 참여한 이번 발행에 KB증권이 보조주관사(Co-Manager)로 역할을 수행했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는 아시아 88%, 유럽 12%, 투자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 73%, 보험사/국부펀드 21%, 은행 5%, PB/기타가 1%를 차지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을 통해 자본 확충을 위한 새로운 조달원 확보 및 사회적책임투자자(SRI)를 포함한 투자자 다변화에 성공했다"며 "국민은행은 이번에 조달된 자금을 작년 9월 제정한 지속가능 금융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친환경 및 사회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운용하고 관련 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