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산업은행과 협상 진행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산업은행과 협상 진행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1.31 09:05
  • 수정 2019-01-31 09:12
  • 댓글 0

성사시 글로벌 1위 초대형 조선사 탄생
현대중공업은 30일 산업은행에 대우조선해양 인수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은 30일 산업은행에 대우조선해양 인수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현대중공업이 KDB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추진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현실화된다면 글로벌 조선업 1위 현대중공업과 2위 대우조선해양간 합병으로 조선업계 판도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대우조선해양 지분 55.7%를 보유한 산업은행과 인수 관련 협의를 진행했다. 인수가 성사되면 1999년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사실상 공기업이 된 대우조선해양은 20년 만에 새 주인을 찾게 된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면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수주잔량 1위는 1만1145CGT(표준환산톤수)의 현대중공업그룹, 2위는 대우조선해양으로 5844CGT다. 두 회사의 수주잔량을 합치면 1만6989CGT로 3위인 일본 이마바리(5243CGT)의 3배 수준으로 격차가 벌어진다. 국내 3위인 삼성중공업의 수주잔량은 4723CGT다.

대우조선해양도 긍정적이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그동안 줄곧 "국내 조선 시황, 중국과 경쟁 등을 고려할 때 '빅2' 체제로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해왔다.

산업은행은 31일 이사회를 열고 해당 안건을 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