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설 연휴 광폭 행보…올핸 중국행, 왜?
이재용 설 연휴 광폭 행보…올핸 중국행, 왜?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2.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설 연휴를 맞아 중국 출장길에 올랐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설 연휴를 맞아 중국 출장길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도 설 연휴를 반납한 채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이재용 부회장은 올 설 연휴 기간 중국 출장길에 올라 현지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현장 등을 둘러보고 임원들과 전략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연합뉴스는 재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이재용 부회장이 4일 중국으로 출국해 삼성전자 중국 사업 현안을 점검하고 연휴에 근무하는 임직원을 격려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중국 시안에 있는 반도체 공장의 추가 생산라인 건설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 유일의 국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지난해부터 모두 70억달러가 투입돼 제2공장이 건설 중이다.

이재용 부회장이 설 연휴를 반납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에도 설 연휴에 미국을 찾아 현지 이동통신사 대표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가졌고, 2016년에도 미국서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와 만났다. 또 같은 해 추석 연휴에는 등기이사 선임 후 첫 대외 일정으로 인도를 찾아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면담하고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