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중소기업 육성자금 500억원 방출
성남. 중소기업 육성자금 500억원 방출
  • 성남=김대운 기자
  • 승인 2019.02.08 09:47
  • 수정 2019-02-08 09:47
  • 댓글 0

최대 융자금 5억원, 대출 이자 지원 기간 3년으로 늘려

[한국스포츠경제 김대운]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올해 500억원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투입해 신생·영세 기업체의 융자를 지원키로 했다.

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융자 규모를 지난해 대비 200억원을 늘린 규모다.

기업이 융자받을 수 있는 최대 금액도 3억원에서 5억원으로 늘렸다.

성남시는 또, 융자금 이자 지원 기간은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대폭 늘려 기업체 부담을 경감시켜주기로 했다. 

시는 업체가 내야 하는 융자금 대출 이자 가운데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대신 내준다.

여성이 CEO인 기업(여성 기업)은 0.1%를 추가 지원해 대출액의 최고 2.1%의 이자를 성남시가 부담한다.

지원 대상은 성남시에 공장 등록 가동 중이면서 연간 매출액이 20억원 미만인 중소기업과 사업자 등록한 지 1년~10년 된 기업이다.

중소기업 육성 자금이 소진될 때까지 성남시와 협약 체결한 농협, 기업은행 등 9개 은행에서 융자받을 수 있다.

성남시 홈페이지(분야별 정보→기업→중소기업지원)를 참조해 신청서 등 각종 서류를 갖추고 성남시와 협약 체결한 은행에 내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