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바이러스가 심장질환 유발한다’
‘자궁경부암 바이러스가 심장질환 유발한다’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2.08 09:16
  • 수정 2019-02-08 09:16
  • 댓글 0

고위험 HPV 감염 여성, 음성 여성보다 1.25배 위험↑
비만 1.7배-대사증후군 있는 여성 2배 더 위험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최근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 HPV)’가 밝혀지지 않은 심혈관 질환 원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주목을 받고 있다.

심혈관 질환은 전 세계 사망 질환 1위이며 국내에서는 3대 사망원인이다. 이런 심혈관 질환의 원인으로 흡연,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가 대표적으로 알려져 있지만 약 20%의 심혈관 질환에서는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다.

제공= 강북삼성병원
제공= 강북삼성병원
제공= 강북삼성병원
제공= 강북삼성병원

강북삼성병원 주은정·장유수·유승호 감염내과 교수팀은 HPV 검사를 받은 30세 이상의 건강한 여성 6만3411 명을 대상으로 고위험 HPV 양성 그룹과 음성 그룹으로 나눠 5년간 심혈관 질환 발생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고위험 HPV 양성 그룹이 음성 그룹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1.25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비만과 대사증후군 유무에 따른 발생여부를 비교한 결과, 비만한 여성에서 고위험 HPV 양성 그룹은 HPV 음성 그룹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대사증후군이 동반된 경우는 2배 가까이 증가했다.

HPV는 현재까지 100여개 이상 종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그 중 13가지의 바이러스가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연구는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13가지 바이러스 감염 유무에 따라 고위험 HPV(High risk HPV) 양성과 음성으로 나눴다.

HPV가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기전에 대해 주은정 교수는 “HPV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자궁 경부에만 존재해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면역력 이상이나 대사증후군 등으로 HPV 바이러스가 혈액 내로 침투하게 되고 침투한 HPV가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장유수 교수는 “국내 여성의 고위험 HPV 감염률이 10% 내외로 많은 여성들의 주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고위험 HPV 감염된 상태에서 비만 또는 대사증후군이 생기면 심혈관 발생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비만 하거나 과체중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주요잡지인 ‘Circulation Research’에 최근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