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라서 버린 이통사 마일리지 2000억원 육박
몰라서 버린 이통사 마일리지 2000억원 육박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9.02.1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지영 기자] 지난 6년간 사용되지 않고 버려진 이동통신사 마일리지가 2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마일리지 사용법을 모르거나 존재 자체를 알지 못해 소멸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신용현 의원 등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이후 지난해까지 6년간 소멸된 이통 3사 마일리지는 1905억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적립된 마일리지 1360억원의 1.4배 수준이다.

이통사별로는 KT와 SK텔레콤이 각각 867억원과 854억원이었고, 마일리지 적립액이 상대적으로 적은 LG유플러스는 184억원에 그쳤다.

마일리지는 고객이 내는 휴대전화 통신비에 따라 일정 금액이 적립되는 제도다. 현금처럼 통신비 결제에 사용하거나 멤버십 포인트로 전환해 가맹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유효기간은 적립 후 7년까지다.

하지만 마일리지 보유 사실이나 사용 방법 등을 모르는 고객이 많아 소멸되는 금액이 매년 100억원을 넘었다.

노 위원장은 "이통사 마일리지로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지만 이통사들이 제대로 홍보하지 않아 사용되지 않은 채 소멸되는 마일리지가 상당하다"며 "마일리지가 적극 활용되도록 이통사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