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플라스틱, 지난해 4분기 최대 매출…전년比 33.4%↑
코오롱플라스틱, 지난해 4분기 최대 매출…전년比 33.4%↑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9.02.1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매 분기 매출성장 지속, 4분기 사상 최대 매출 기록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코오롱플라스틱이 지난해 4분기에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ㅇㄹ
코오롱플라스틱이 11일 공시를 통해 2018년 4분기 매출액 920억원, 영업이익 43억원, 당기순이익 1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플라스틱은 11일 공시를 통해 2018년 4분기 매출액 920억원, 영업이익 43억원, 당기순이익 1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4% 증가하며 분기 매출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70.4%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매출은 지속적인 판매량 증가 및 판가 인상과 함께 지난해 3분기부터 본격 상업생산에 들어간 자회사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33% 증가했다. 

특히, 2018년에는 매 분기마다 매출액이 큰 폭으로 증가해 연간 실적 기준 매출액도 전년대비 약 22.5% 증가한 3213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POM(폴리옥시메틸렌) 사업부문이 코오롱바스프이노폼과 대규모 생산설비 운용을 통한 시너지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컴파운드 사업부문도 자동차와 전기전자 부문 외에도 의료기기, 식음료 등 새로운 고부가가치 시장으로 진입해 외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