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부산시 제치고 2032년 남북올림픽 유치 후보지 확정
서울시, 부산시 제치고 2032년 남북올림픽 유치 후보지 확정
  • 김근태 인턴기자
  • 승인 2019.02.1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032년 남북올림픽 유치 후보지로 선정
15일 남북 체육 수장과 IOC 3자 회동...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유치의향서 제출 예정
서울특별시가 2032 남북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한 유치 후보지로 최종 선정됐다. /연합뉴스
서울특별시가 2032 남북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한 유치 후보지로 최종 선정됐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김근태 인턴기자] 서울특별시가 부산광역시를 제치고 2032 남북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한 유치 후보지로 최종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에서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도시로 서울시를 선정했다.

서울시는 49표 중 34표를 획득해 유일한 경쟁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이로써 서울시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이어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각각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발표에 앞서 오 시장이 서울시에 공동 유치를 제안하기도 했지만 상호 협의되지 않은 내용으로 간주돼 무효했다. 결국 각종 국제대회와 이벤트 유치 경험이 앞서고, 상대적으로 인프라가 충분한 서울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결정됐다.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유치와 관련된 안건을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평가를 받는다.

이를 바탕으로 15일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이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유치의향서를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