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평양, ‘손에 손잡고’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 나선다
서울·평양, ‘손에 손잡고’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 나선다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2.11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부산 제치고 선정돼
평양, 북측 도시로 사실상 결정
11일 대한체육회는 2032년 하계 올림픽 남측 유치 신청 도시를 서울로 결정했다. / 서울시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서울특별시가 남북 공동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11일 대한체육회는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총회를 열어 2032년 하계 올림픽 남측 유치 신청 도시를 결정했다. 투표로 진행된 결정에서 서울이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최종 선정됐다. 서울시는 49표 중 34표를 획득해 경쟁 도시였던 부산을 제쳤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마지막까지 좋은 경합을 보여 준 부산광역시에게 감사드린다”며 “이제 시작이다. 한반도의 명운을 건 행사인 만큼 한 치의 빈틈없이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가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북측 유치 도시는 평양으로 사실상 결정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