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거물대리에서 무슨일이? '미세먼지보다 더한 악취'
김포 거물대리에서 무슨일이? '미세먼지보다 더한 악취'
  • 정규민 기자
  • 승인 2019.02.11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 환경 피해 호소…'충격'
김포 거물대리에 주물공장과 폐기물 처리 공장 비롯 200여 개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이 환경 오염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 KBS2TV '제보자들' 방송화면 캡처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이 환경 오염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 KBS2TV '제보자들'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정규민 기자]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이 환경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11일 KBS 2TV ‘제보자들’에 방송 된 김포의 거물대리 지역 주민들이 인근 주물공장으로 인한 환경 피해를 호소했다.

제작진은 야간에 한 주민을 따라 문을 열어놓고 작업하는 공장을 찾았다. 주민은 24시간 분진이 쏟아지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김포 거물대리에선 대낮에도 공장에서 소각하는 장면들이 목격됐다.
악취 때문에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외출하기도 힘들 정도였다.

김포 거물대리에는 지난 2009년 경제 활성화와 규제 완화 차원에서 소규모 공장이 들어서면서부터 집보다 공장이 더 많아졌다. 주물공장과 폐기물 처리 공장을 비롯해서 200여 개나 된다.

김포 거물대리의 공장지대는 환경부 단속 결과 환경 법률을 위반한 채 운영되고 있었다. 한 공장은 오·폐수를 무단 방출하는 등 불법으로 운영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