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독거노인 안전 위해 '도란도란' 서비스 지원
SK하이닉스, 독거노인 안전 위해 '도란도란' 서비스 지원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9.02.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버프렌드 '도란도란' 서비스 운영체계 / 사진 = SK하이닉스
실버프렌드 '도란도란' 서비스 운영체계 / 사진 = SK하이닉스

[한스경제=김덕호 기자] SK하이닉스가 독거노인 대상 사회공헌 사업인 ‘실버프렌드’에 실시간으로 안전까지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모니터링 기능을 적용한다고 13일 밝혔다.

SK하이닉스의 ‘실버프렌드’ 사업은 독거노인의 외로움을 달래고 편리한 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이다. 어르신들을 돕기 위해 각 가정에는 인공지능 스피커, IPTV, 사물인터넷 조명 등 IT기기가 제공된다.

실시간 모니터링 기능 ‘도란도란’은 ‘나직한 목소리로 정겹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독거노인생활관리사는 이 기능을 통해 ‘실버프렌드’ 기기의 사용량과 패턴을 PC나 앱으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조명 스위치 사용 이력, TV 시청시간 등을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통해 12시간 이상 움직임이 없는 독거노인의 안전 대처를 실시할 수 있다. 

독거노인생활관리사 문희옥씨는 “기존에는 25명 정도의 독거어르신들에게 매주 1회 방문 및 2회 전화를 했는데, 짧은 시간 내에 많은 어르신의 안부를 확인하기 힘들었다”며 “도란도란 서비스를 통해 한 눈에 많은 어르신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도란도란 서비스를 제공받는 하서운 어르신(78세)은 “도란도란 서비스를 통해 생활관리사가 항상 지켜주고 있는 기분이 들어 마음이 편해졌다”며 “사극 전문 채널을 주로 시청하고 있는데, 생활관리사가 이를 알고 내용 등을 물어봐서 즐겁게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고 서비스 이용 후기를 전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4%인 약 738만명을 차지하고 있다. 5명 중 1명인 약 141만명이 국가와 사회의 돌봄이 필요한 독거노인이며, 이에 SK하이닉스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실버프렌드 사업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