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밥 곰팡이 발견, 오뚜기 측 "일부 파손돼 세균 침투한 것"
오뚜기밥 곰팡이 발견, 오뚜기 측 "일부 파손돼 세균 침투한 것"
  • 정규민 기자
  • 승인 2019.02.1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뚜기 즉석밥에서 곰팡이 나와 '충격'
'오뚜기 즉석밥 곰팡이 사건'소식에 소비자들 '불안'
오뚜기밥에서 곰팡이가 발견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오뚜기밥에서 곰팡이가 발견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정규민 기자] 오뚜기 즉석밥 '오뚜기밥'에서 곰팡이가 나온 소식이 뒤늦게 밝혀지며 충격을 주고 있다.

한 언론매체는 14일 “소비자 구모 씨가 13일 제주시에 있는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오뚜기밥’을 구입한 뒤, 포장을 뜯었다가 제품 내부에서 곰팡이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구 씨는 해당 매체를 통해 “처음에는 가공식품에 들어가는 첨가제가 잘못 들어간 줄 알았는데 자세히보니 곰팡이었다”며 “아이들이었으면 그냥 먹었을 수도 있을 것 같아 아찔했다”고 말했다.

오뚜기밥에서 곰팡이가 발견된 것에 대해 오뚜기 측은 유통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오뚜기 측은 “밥의 제조 및 포장은 모두 무균 상태에서 이뤄진다”면서 “유통 과정에서 제품이 일부 파손돼 세균이 침투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오뚜기밥 곰팡이 사건'의 정확한 원인 규명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