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찰리와 초콜릿공장' TV방영 소식에 '화제'
영화 '찰리와 초콜릿공장' TV방영 소식에 '화제'
  • 정규민 기자
  • 승인 2019.02.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리와 초콜릿공장 14일 오후6시 슈퍼액션에서 방영
'찰리는 초콜릿공장'이 TV에서 방영돼 화제다. / '찰리는 초콜릿공장' 스틸컷
'찰리는 초콜릿공장'이 TV에서 방영돼 화제다. / '찰리는 초콜릿공장' 스틸컷

[한국스포츠경제=정규민 기자] 14일 슈퍼엑션에서 오후6시부터 영화 '찰리는 초콜릿공장'이 방영돼 화제다.

2005년에 개봉한 영화 '찰리와 초콜릿공장'에는 프레디 하이모어, 조니 뎁 등이 주연으로 출연해 팬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전 세계 누구에게나 사랑 받는 세계 최고의 초콜릿 공장인 '윌리 웡카 초콜릿 공장'에선 매일 엄청난 양의 초콜릿을 생산해 세계 각국으로 운반한다.

하지만 그 누구도 공장을 드나 드는 사람을 본 적이 없는 비밀의 공간이다. 공장보다 더 신비로운 수수께끼는 초콜릿 공장의 공장장인 윌리 웡카(조니 뎁)라는 인물.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웡카는 몇 년 동안 공장 밖으로 나가본 적도 없다고 한다. 그가 어떤 사람이고, 왜 초콜릿 만드는 일에 모든 것을 걸고 있는지 모두들 궁금해 할 뿐이다.

어느 날, 윌리 웡카가 5개의 웡카 초콜릿에 감춰진 행운의 '황금티켓'을 찾은 어린이 다섯 명에게 자신의 공장을 공개하고 그 모든 제작과정의 비밀을 보여주겠다는 선언을 한다. 이제 전 세계 어린이들은 황금티켓을 찾기 위한 노력을 시작한다.

한편 '찰리와 초콜릿공장'의 누적관객수는 총 1,372,700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