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 ‘데어 루즈’ 출시 1주일만 3만개 판매 돌파
미샤, ‘데어 루즈’ 출시 1주일만 3만개 판매 돌파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9.02.15 16:19
  • 수정 2019-02-1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색조 제품 돌풍 긍정적…“쇼핑 불편함 없도록 최선 다할 것”
미샤 데어루즈 모델컷./ 에이블씨엔씨
미샤 데어루즈 모델컷./ 에이블씨엔씨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미샤 ‘데어 루즈’ 가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 6일 출시한 미샤 ‘데어 루즈’의 판매량이 일주일 만에 3만 개를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미샤 ‘데어 루즈’의 13일까지 총 판매량은 3만 1천여 개다. 총 16가지 색상의 제품 중, 전통적인 진한 레드 컬러 ‘영 보스’가 4600여 개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발랄한 오렌지빛 리빙 코랄 ‘스터닝 키스’도 3300여 개, 귀여운 핑크빛의 ‘배러 댄 썬’의 경우 2800여 개가 판매됐다.

일부 매장과 온라인몰에서는 품절사태도 발생했다. 13일 오후 기준 전국 700여 개 매장 중 141개에서 데어 루즈 일부 품목이 품절됐다. 미샤 홍대점의 경우 ‘영 보스’, ‘레트로 뱅’ 등 5 품목이, 동대문점의 경우 4 품목이, 청주 로데오 점의 경우 7 품목이 각각 완판됐다. 미샤 온라인스토어 뷰티넷은 ‘영 보스’ 등 일부 인기 품목이 품절 사태를 빚었다.

온라인 반응도 폭발적이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는 유력 인플루언서들을 중심으로 ‘데어 루즈’에 관한 수백 건의 후기가 올라오고 있다.

유효영 에이블씨엔씨 마케팅 전무는 “올해 주력 색조 제품의 돌풍으로 회사 분위기가 무척 고무적”이라며 “데어 루즈가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고객들의 쇼핑에 불편이 없도록 제품 수급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