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 사장, “V50·G8 동시 출격"…5G·4G '투트랙' 공략
권봉석 LG전자 사장, “V50·G8 동시 출격"…5G·4G '투트랙' 공략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9.02.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와 G 시리즈를 보는 시장평가 좋아지고 있어”
"새로운 브랜드 도입보다 안정성과 편의성에 집중"
LG전자 권봉석 MC/HE사업본부장 사장 / 사진 = LG전자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 본부장 사장이 지난 15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전자 MC사업본부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 LG전자

[한스경제=김덕호 기자] “과거 피처폰에서 스마트폰으로의 전환 시기를 놓쳤던 것이 사실입니다. 반면 5G로의 변화는 우리의 기술적 강점과 장점을 살릴 수 있는 큰 기회입니다. 5G에 특화한 V시리즈, 4G LTE에 집중하는 G 시리즈 등 '투트랙' 전략을 통해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입니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 본부장 사장은 15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전자 MC사업본부 기자간담회에서 “2분기 이후 5G와 4G 시장이 어떻게 형성되는지에 대한 모니터링이 중요하다”며 “5G 시장이 빠르게 형성되면 이에 대응하고, 그렇지 않다면 4G LTE를 강화시키는 투트랙 전략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전자 MC사업부는 자사의 대표 라인업 V시리즈와 G시리즈를 각각 5G, 4G 전용폰으로 출시한다. V50을 통해 프리미엄 5G폰 시장을 선점하고, 기존의 4G LTE 시장에는 G8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양대 시장을 동시 공략에 나선다.  

권 사장은 “보수적인 시각에서 전망해보면 5G는 시장 형성기에 들어가고, 4G는 상대적으로 위축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프리미엄 폰 시장은 5G로의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4G LTE 프리미엄 폰의 경우 포지셔닝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폴더블 폰 출시와 관련해서는 “폴더블과 롤러블 디스플레이 폰 모두 기술적으로 준비되어 있지만 5G시장에 맞는 디스플레이가 롤러블이 맞는지 폴더블이 맞는지는 시장 상황을 봐야 한다”며 “폴더블과 롤러블 모두 기술적인 개발은 마쳤고, 이번에는 듀얼 디스플레이를 통해 폴더블 폰의 경험을 살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인 ‘V50 THINK Q’와 4G 프리미엄 스마트폰 ‘G8 THINK Q’를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에서 동시에 공개한다.

상반기와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 각각 G 시리즈와 V 시리즈를 출시하던 관행을 깨고, 5G 상용화에 맞춰 최신 기능의 제품을 공개하는 것이다.

권 사장은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이 대용량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즐기려는 고객의 요구를 충실하게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최신 CPU와 소프트웨어 최적화로 정보처리 속도를 높였고, 배터리 용량 역시 이전 제품(V40) 대비 20% 이상 늘렸다.

대용량 프로그램을 한꺼번에 여러 개 즐겨도 발열이 없도록 진화된 발열 완화장치를 새롭게 탑재했다.

브랜드 체계는 프리미엄 제품군인 V와 G, 중가대 Q, 실속형 K(한국명 : X) 시리즈를 유지한다.

권 사장은 “V와 G 시리즈를 보는 시장의 평가가 점점 좋아지고 있다”며 “이에 V시리즈는 5G특화, G 시리즈는 4G 프리미엄 브랜드로 가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말했다.

새로운 브랜드를 도입하기보다 기존 브랜드를 유지하며 제품의 안정성과 편의성에 집중해 실질적인 고객 가치를 높인다는 취지다.

권 사장은 또 “경영성과나 모든 일들의 효율을 높이는 작업이 꾸준히 이어졌다”며 “시장과 고객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우리만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정성을 기울이면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