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하빕에 끝 없는 도발 “쫄았네 쫄았어”
권아솔, 하빕에 끝 없는 도발 “쫄았네 쫄았어”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2.20 21:35
  • 수정 2019-02-20 21:36
  • 댓글 0

권아솔, 하빕에 “쫄았네” 도발
권아솔, “샤밀이 올라왔으면 좋겠다”
권아솔, 하빕에
권아솔, 하빕에 "쫄았네 쫄았어". 20일 로드짐 강남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권아솔이 하빕에게 도발을 '시전'하고 있다./ 로드 FC 홈페이지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쫄았네 쫄았어”

예상대로 권아솔이 하빕에게 도발을 ‘시전’ 했다.

로드FC는 20일 서울시 청담동에 위치한 로드짐 강남에서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 권아솔까지 모두 참석했다.

또한 이날 기자회견 장에는 샤밀 자브로프의 사촌 형이자, 최근 코너 맥그리거를 누른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도 함께 자리해 관심을 모았다.

권아솔은 결승전에서 누가 승리할 것 같냐는 질문에 “만수르가 이길 것 같다. 하지만 샤밀이 이겼으면 좋겠다”며 “샤밀이 결승에 올라와야 나한테 매 맞지 않겠냐. 그래야 하빕이 나한테 약 올라서 덤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형(샤밀)이 맞는데 동생이 가만히 있으면 그게 동생이냐? 안 그래 하빕”이라며 과감한 도발을 감행했다. 이후 권아솔은 샤밀을 향해 박수를 치며 “빅토리 샤밀, 빅토리 하빕, 와우! 예!”라며 다소 과격한 도발을 감행했다.

기자회견 사회자가 “하빕은 노코멘트 하겠다고 합니다”라고 하자 흥이 오른 권아솔은 “쫄았네 쫄았어. 덤벼!”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중국, 일본, 한국서 망하고 너네들 갈 때 없는 거 다 안다. 차라리 나 같은 선수를 쓰라”며 “하빕이든 맥그리거든 나랑 싸워야 아시아에서 이슈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를 듣던 샤밀이 “내가 이 자리에 온 것이지 하빕이 온 것이 아니다. 내 문제는 내가 얘기한다. 싸울 거면 케이지 위에서 당장 겨루자”고 맞서며 잠시 긴장감이 흐르기도 했다.

이에 권아솔은 “너는 빠져있어. 어차피 너는 나한테 맞을 거야. 원한다면 둘이 한꺼번에 붙어도 된다”며 끝까지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한편, 로드FC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 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