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남편 '폭언·폭행' 영상 공개 vs 조현아 '이혼 사유' 공개
조현아 남편 '폭언·폭행' 영상 공개 vs 조현아 '이혼 사유' 공개
  • 정규민 기자
  • 승인 2019.02.20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아 남편 박 모씨, 특수상해, 아동학대 등으로 조현아 고소
조현아 "박씨의 알코올 중독 및 약물 과용으로 결혼 생활 힘들어"
조현아-조현아 남편 '막장' 이혼소송
조현아 전 부사장과 조현아 남편 박 모 씨의 이혼소송이 진행중이다. / KBS9뉴스 방송화면 캡처
조현아 전 부사장과 조현아 남편 박 모 씨의 이혼소송이 진행중이다. / KBS9뉴스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정규민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큰딸인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성형외과 전문의인 남편 박 모(45)씨의 이혼소송이 막장을 치닫고 있다.

조현아 측은 이혼소송 중 박씨로부터 폭행 혐의로 고소당하자 "혼인 관계는 박씨의 알코올 및 약물 중독 문제,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 등으로 파탄난 것이다"라고 20일 밝혔다.

앞서 박씨는 조현아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언과 폭행이 담긴 영상을 제보해 세상을 떠들썩 하게 했다.
 
이에 대해 조현아 변호인 측은 관련 입장문을 내고 "부모가 공개적으로 서로를 비방하는 것이 바람직 하지 않다고 생각해 그 동안 박씨의 악의적인 비난과 언론의 보도에도 불구하고 대응을 자제해 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현아 씨의 혼인관계는 박씨의 알코올 및 약물 중독 문제,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 등으로 파탄났다. 조현아 씨는 결혼생활 동안 박씨에게 최선을 다했으며, 그가 알코올과 약물에 빠져 있지 않을 때는 다툰 적이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현아 씨는 신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자녀를 학대한 사실이 없고 애정으로 최선을 다하여 돌봤다"면서 "박씨가 주장하는 내용은 모두 술 또는 약물에 취하여 이상증세를 보이고 상황에서 발생한 것으로 물건을 던져 상처를 입혔다거나, 직접 폭행을 가했다는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현아 측은 "박씨는 결혼 전부터 공황장애를 앓고 있었고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문제를 갖고 있었으며 혼인 생활 이후에도 알코올 중독 증세가 심각하여 3회에 걸쳐 입원치료를 했다"면서 "조현아 씨가 알코올 중독 치료를 위해 아예 술을 먹지 못하게 하자 집 앞 복도에 있는 소화전에 몰래 소주 7~8병 정도를 숨겨두고 마셨고, 집 앞에 쓰러져 경찰서나 119 구급대에 신고된 적도 셀 수 없이 많다"라고 폭로했다.

변호인 측은 "박씨의 알코올 중독 및 약물 과용으로 인해 자녀들 앞에서 이상증세를 보여서 어린 자녀가 아빠의 이상증세를 눈치챌 정도였고, 전기 스위치조차 작동시키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라고 전했다.

현재 박씨는 서울 수서경찰서에 조 전 부사장을 특수상해, 아동복지법 위반 상 아동학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으로 고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