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캡틴 마블’, 한 치의 오점도 없는 新여성 히어로
[이런씨네] ‘캡틴 마블’, 한 치의 오점도 없는 新여성 히어로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3.06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이 관객 앞에 섰다. 그 동안 본 적 없는 강한 여성 히어로의 성장 과정을 스펙타클한 액션과 화려한 볼거리로 구현했다. 마블 팬들을 만족시킬 완벽한 완성도는 덤이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런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1995년 캐럴 댄버스는 공군 파일럿 시절의 기억을 잃게 된다. 스타포스 사령관(주드 로)로부터 비어스라는 이름을 얻고 크리족 에이스 전사로 살아간다.

크리족이 처단하고 싶어 하는 종족은 스크럴이다. 변신 능력이 탁월해 상대의 외모와 목소리를 똑같이 모사하고 최근의 기억을 읽어낼 수 있는 능력도 있다. 우주 전역에 잠입해 있는 스크럴과 싸우던 캐럴 댄버스는 지구로 발을 들인다.

캐럴 댄버스는 지구에서 쉴드 요원 닉 퓨리를 만나고 스크럴을 잡기 위해 힘을 합친다. 그러다 캐럴 댄버스는 자신의 흔적을 발견하고 기억을 찾아 캡틴 마블로 거듭나게 된다.

‘캡틴 마블’은 마블 스튜디오 제작진의 노력이 고스란히 살아있는 작품이다. 1990년대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관객의 향수를 자극하는 사운드 트랙으로 즐거움을 준다. 또 적재적소에 유머 코드를 배치하며 웃음을 자극한다. 영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고양이 구스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의 그루트를 뛰어넘는 귀여운 매력을 어필한다.

영화에서 그리는 우주의 스케일 역시 시선을 압도한다. 크리족과 스크럴의 현란한 대결을 담은 우주전쟁은 흠 잡을 데 없는 화려한 그래픽으로 시각적인 즐거움을 준다. 상대를 불문하고 완벽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브리 라슨의 액션 역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페미니스트 논란으로 개봉 전 이슈가 된 브리 라슨은 이번 영화에서 완벽한 캐릭터 흡수력을 자랑한다. 캡틴 마블을 연기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연습을 반복한 만큼 전혀 어색하지 않은 액션 연기를 자랑한다.

‘캡틴 마블’은 ‘블랙 팬서’와 마찬가지로 주인공이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과정에서 겪는 고민과 심리를 담으며 새로운 세계관을 구축한다.

영화 '캡틴 마블' 리뷰.
영화 '캡틴 마블' 리뷰.

영화의 메시지도 현 시대의 흐름과 잘 어우러진다. 어린시절부터 여자라는 이유로 핍박받았으나 울거나 포기하지 않고 공군의 꿈을 키운 캐럴 댄버스의 진취적인 모습이 시대를 반영한다. 자신을 ‘아가씨’라고 부르는 크리족에게 불같이 화를 내는 캐럴의 친구 마리아(라샤나 린치)의 모습 역시 맥락을 같이 한다.

‘캡틴 마블’을 통해 그 동안 알려지지 않은 사연을 알 수도 있다. 닉 퓨리가 왜 한쪽 눈이 멀게 됐는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쿠키 영상에서 닉 퓨리가 꺼낸 수신기의 정체가 밝혀진다. 또 테서렉트가 지구로 오게 된 배경과 ‘어벤져스’ 이름을 어디서 따 온 것인지 알 수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대한 힌트도 담겨 있다.

한편 영화에는 마블의 아버지로 불린 스탠 리의 추모 메시지가 실려 있다. 오프닝부터 마블 캐릭터 대신 스탠 리 얼굴로 가득 채우고 ‘고마워요 스탠’이라는 자막이 함께한다. 스탠 리는 어김없이 이번 작품에도 카메오로 얼굴을 비췄다.

뛰어난 완성도를 자랑하는 영화임에는 틀림없으나 방대한 서사를 담다 보니 중반부에 이르러 지루함을 느낄 수도 있다. 쿠키 영상은 총 2개다. 영화가 끝난 직후와 엔딩 크레디트가 모두 올라간 뒤 볼 수 있다. 6일 개봉. 러닝타임 123분. 12세 이상 관람가.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