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사랑 "허경영과 스캔들… 삶-사랑에 대해 고민 많이해"
최사랑 "허경영과 스캔들… 삶-사랑에 대해 고민 많이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3.07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정치인 허경영과 스캔들로 화제가 됐던 최사랑이 가수로 새출발을 한다

최사랑은 8일 낮 12시에 신곡 '헛사랑'을 발표한다.

'첫사랑'은 누군가를 믿고 사랑한 사람이 배신을 당해 죽을 만큼 힘들었지만 이젠 담담하게 마음을 정리한다는 내용을 담은 정통 발라드 곡이다.

'아라비안나이트', '너를 품에 안으면'의 김준선이 작사, 작곡, 프로듀성을 했다. 또 유명 프로듀서 김헌직이 편곡과 기타 세션을, 전문 재즈 뮤지션들이 연주를 맡았다.

최사랑은 "지난 해 스캔들을 겪은 이후 사랑과 삶에 대해 많은 생각으로 마음 정리를 했다"며 "이전의 이벤트성 가수 보다는 원래 어렸을때부터 꿈이었던 가수 본연의 활동을 시작한다. 그 동안 보컬, 드럼, 댄스 트레이닝을 시작했고, 음원 발표와 개인 콘서트 등으로 진정한 가수의 길을 걸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사랑은 지난 해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와 열애설이 불거지자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혼 관계로 동거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허경영은 열애설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사진=최사랑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