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송파 헬리오시티에 10기가 인터넷 기술 상용화
KT, 송파 헬리오시티에 10기가 인터넷 기술 상용화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9.03.0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직원들이 기존 UTP 케이블을 통해 5기가 UTP 상용 장비의 인터넷 속도품질을 검증 하고 있다/사진=KT

[한스경제=김지영 기자] KT는 지난 5일부터 국내 최대 아파트단지인 송파 헬리오시티(9510세대)를 시작으로 랜선 기반 10기가 인터넷 기술 상용화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KT는 기존 랜선 2쌍에서 1Gbps 속도 제공이 가능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2000년 이전에 건축된 아파트나 중소형 빌딩의 구내 배선 대부분이 랜선 2쌍으로 설치된 상태다.

랜선 기반 속도 증가 기술 적용 시 기존 아파트 내 구내 배선 랜선 환경에서 랜선 2쌍(2pairs), 4쌍(4pairs)으로 각각 2.5Gbps, 5Gbps 인터넷 속도가 가능하다.

KT는 국제표준(IEEE 802.3bz)을 준용해 기술을 개발해 최대 5Gbps 속도를 제공하며, 환경에 따라 5Gbps, 2.5Gbps 및 1Gbps 속도를 자동적으로 선택해 제공할 수 있다.

KT는 이 기술 및 관련 솔루션을 지난 2018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10Giga 인터넷 상용화 촉진사업’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과 협력해 성공적으로 개발했다.

올 초 국립전파연구원 주관의 국가 ‘단말장치 기술기준’에 이 기술이 포함돼 개정 고시됨에 따라 상용화를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

KT는 2016년부터 서울, 경기 수도권과 강원 평창 일부 지역에서 10기가 인터넷을 구축하고 시범서비스를 적용했으며, 지난해 11월부터 국내 최초로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상용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번 랜선 기반 10기가 인터넷 기술이 상용화됨에 따라 KT는 국내 최고의 광 인터넷 망을 기반으로 하는 10기가 인터넷뿐 아니라 랜선 구간에서도 초실감 UHD 영상 서비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서비스 및 차세대 와이파이(Wi-Fi) 802.11ax 등 대용량의 대역폭이 필요한 고품질의 서비스를 고객에게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 소장은 “전국 어디에서나 10기가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술들을 선도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