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 투빅, 시각장애인 감동무대 박수세례
듀오 투빅, 시각장애인 감동무대 박수세례
  • 이현아 기자
  • 승인 2015.05.18 17:52
  • 수정 2015-05-18 17:52
  • 댓글 0

실력파그룹 투빅(2BIC)이 시각장애인을 위한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투빅은 지난 17일 오후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 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 폐막식에 초청받아 시각장애인을 위한 가슴 벅찬 무대를 꾸몄다.

투빅은 이날 드라마 굿닥터 OST로 큰 인기를 얻은 ‘사랑하고 있습니다’를 비롯해 스티비원더의 ‘Is she lovely', 마이클잭슨의 ’Man in the mirror'를 불러 세계 각국에서 모인 시각장애인 선수들로부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투빅은 공연 도중 흥에 겨운 외국인 관객이 무대 위로 뛰어 올라오자 어우러지며 분위기를 달구기도 했다.

투빅은 관객 대다수가 시각장애인인 만큼 자신들이 부른 노래가 마음으로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한 최선의 공연을 선보였다.

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 측은 “뛰어난 가창력을 지닌 투빅이 경기에 참여한 시각장애인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 확신했다. 마음으로 전해지는 감동 넘치는 무대를 펼쳐준 투빅에게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투빅은 6월 미니앨범 발표를 앞두고 앨범 작업에 몰두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