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DGB대구은행파크 개장, 이것은 A매치인가 K리그인가
[현장에서] DGB대구은행파크 개장, 이것은 A매치인가 K리그인가
  • DGB대구은행파크(대구)=박종민 기자
  • 승인 2019.03.11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FC의 새 전용구장 DGB대구은행파크 개장일이었던 지난 9일 경기장에는 만원관중이 몰렸다. /박종민 기자
프로축구 K리그 대구FC의 새 전용구장 DGB대구은행파크 개장일이었던 지난 9일 경기장에는 만원관중이 몰렸다. /박종민 기자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대구시에 ‘파울루 벤투호’가 떴다고 해도 믿을 만한 광경이었다. 지난 9일 프로축구 K리그1(1부) 대구FC의 새 전용구장 DGB대구은행파크 앞에는 팬들이 100m 길이로 줄지어 서 있었다. 이날 오후 2시에는 하나원큐 2019 K리그1 2라운드 대구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가 예정돼 있었다. 현장의 한 관계자는 “경기 시각 3시간 전인 오전 11시쯤부터 매표소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기 시작했다”고 귀띔했다.

시내버스 내부엔 DGB대구은행파크로 가는 버스노선 안내장이 붙어 있었다. 한 10대 남성 팬은 “매진이 될까 봐 5일 전쯤 티켓을 예매했다. 경기 전날 보니 약 500표밖에 남아 있지 않더라”고 털어놨다. 티켓은 경기 전 동이 났다. 장내 아나운서는 오후 1시쯤 좌석 매진을 알렸고 이후 현장 한 관계자는 “오래 줄 서 있었는데 왜 좌석 매진을 미리 알리지 않았느냐고 뒤늦게 항의하는 팬들도 일부 있었다”고 전했다. 킥오프 직전 관중석이 거의 가득 찬 가운데 테이프 커팅식 등이 열리며 새 전용구장 개장에 의미를 더했다.

마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A매치 모습과 비슷했다. 만원 관중(1만2172명)에 초대 가수도 인기 걸그룹 러블리즈, 김연자(60) 등으로 구색을 맞췄다. K리그 홍보대사인 감스트(김인직 씨)는 대구FC 선수들이 슈팅을 날릴 때마다 좌석에서 들썩들썩 일어서며 환호했다.

경기력도 흠잡을 데가 없었다. 대구는 전반까지 유효슈팅 수(2-2)와 코너킥 수(2-2), 프리킥 수(6-6)에서 제주와 팽팽했지만, 슈팅 수에서만큼은 9-4로 크게 앞섰다. 화끈한 공격 축구는 후반전 들어 더 빛을 봤다. 대구는 후반 31분 마침내 득점을 뽑았다. 외국인 선수 에드가 실바(32)는 수비 3명을 앞에 두고 공을 아크서클 앞쪽까지 끌고 간 후 슈팅을 때려 골로 연결했다. 새 전용구장 1호골에 홈 팬들은 큰 함성을 질렀다. 기세가 오른 대구는 후반 39분 쐐기 골을 넣었다. 김대원(22)이 오른발로 강하게 찬 슈팅은 그대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9일 DGB대구은행파크 입구에 대구FC 선수단을 보러 몰려 있는 팬들의 모습. /박종민 기자
9일 DGB대구은행파크 입구에 대구FC 선수단을 보러 몰려 있는 팬들의 모습. /박종민 기자

그라운드와 관중석 사이에 육상트랙이 있었던 지난 시즌 대구 홈 구장 대구 스타디움(종합경기장)과 달리 DGB대구은행파크는 그라운드와 관람석의 거리가 7m에 불과해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었다. 경기 후 만난 안드레 감독은 "팬들과 함께 호흡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같이 땀 흘리고 뛰는 것처럼 느껴졌다. 선수들도 그렇게 느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새 구장 1호골의 주인공인 에드가는 "(그라운드와 관중석이 가까워져) 좋은 점은 관중과 함께 호흡할 수 있다는 것이다. 좋은 결과를 냈을 때는 감동적일 수 있다. 체력이 떨어질 때 한번 더 뛸 수 있는 힘이 된다. 다만 경기 결과가 좋지 않을 때는 욕설과 같은 비난이 더 잘 들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홈팀 대구의 2-0 완승이라는 결과를 떠나 이날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본 모습들은 K리그의 가능성을 새삼 보여줬다. 작년 대구 스타디움에서는 결코 보기 어려웠던 모습들이었다. 지난 시즌 하위스플릿(7위)에 머물렀던 대구가 올해는 새 전용구장과 함께 K리그의 인기 상승을 주도하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