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오쇼핑, 배송서비스 강화…7월부터 신선식품 새벽배송 실시
CJ ENM 오쇼핑, 배송서비스 강화…7월부터 신선식품 새벽배송 실시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9.03.1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회수’ 도입해 서비스 차별화…통합물류센터로 9월부터 배송시간 12% 단축
CJ ENM 오쇼핑부문 당일배송 판매방송./CJ ENM
CJ ENM 오쇼핑부문 당일배송 판매방송./CJ ENM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은 신선식품 새벽배송 실시, 긴급회수 서비스 도입 등 배송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2015년 6월부터 당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 해부터 전국을 대상으로 하루 평균 약 4000건의 당일배송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9월부터는 경기도 군포와 부곡에서 분산 운영되고 있는 물류센터를 경기도 광주 통합물류센터 한 곳으로 운영함으로써 당일배송 물량을 지난 해 대비 1.5배로 늘릴 계획이다.

또 7월 CJmall에 별도 페이지를 마련해 오후 5시까지 주문된 우유, 과일, 채소 등의 신선식품과 HMR 식품에 대한 새벽배송 서비스를 서울 및 수도권역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배송뿐 아니라 상품 회수 서비스도 강화된다. 3월부터 TV상품 긴급회수 서비스를 업계 최초 도입해 이번 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대한통운과 함께 운영 중인 전담 배송조직의 인력 충원과 IT 서비스 개선을 통해 당일에 회수한다는 계획이다. 긴급회수가 우선 적용되는 제품은 패션 및 레포츠 의류이며, 연말까지 점차적으로 대상 제품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고객이 원하는 날짜와 시간, 장소에서 상품을 회수할 수 있는  ‘홈픽서비스’도 연내 추가 도입을 검토 중이다. 배송과 달리 상품 회수는 대면으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아 고객들의 불편함이 토로되어 왔다. CJ ENM오쇼핑부문은 별도의 택배 서비스와 전담 외주조직을 운영해 고객의 집은 물론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상품을 회수할 수 있도록 계획을 검토 중이다.

이 외에도 오쇼핑부문은 물류시설 확충 및 시스템 개선을 통해 TV상품의 배송시간을 올해 안으로 12% 이상 단축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에 9월 통합물류센터 운영을 통해 오쇼핑부문에서 직접 상품을 배송하는 비율을 50%까지 높이고 출고시간을 심야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또 공간 효율화와 인프라 개선을 통해 다양한 상품을 한 상자로 배송하는 서비스부터 TV와 온라인 등 다른 유통채널의 상품을 합포장으로 배송하는 서비스도 가능해진다.

CJ ENM 관계자는 “물류서비스 개선을 통한 e커머스사업자들의 경쟁이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다”며 “광주 물류센터가 본격 운영되는 9월을 기점으로 급변하는 고객 수요와 시장 트렌드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물류서비스의 차별화와운영효율화에 획기적인 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