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항공회담 막올라…LCC 운수권 확보에 기대반 우려반
한중 항공회담 막올라…LCC 운수권 확보에 기대반 우려반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3.1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한중 항공당국이 중국 난징에서 항공회담을 진행한다. 국내 항공사들의 운수권 확보가 기대되는 가운데 결과에 따라서 위협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천공항 계류장/사진=연합뉴스
인천공항 계류장/사진=연합뉴스

중국 난징에서 13일~15일 진행되는 이번 회담에서 양국 항공운항 활성화를 위한 운수권 증대, 지정항공사, 코드셰어(code share·공동운항) 설정이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중국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보유한 중·단거리용 항공기로도 운항이 가능해 LCC들이 회담 진행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다만 중국 항공사들이 정부 지원을 등에 업고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급성장 중이어서 협상 결과에 따라 국내 항공사에 위협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있다. 중국이 과거 중동 항공사들처럼 막대한 정부 보조금을 활용해 운임을 낮춰 상대국 항공사를 고사시키는 전략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중 양국은 2014년 항공회담에서 17개 신규 노선 개설 및 12개 기존 노선 운항 횟수 증대 등에 합의한 뒤 노선 증대 등 이슈에서는 이렇다 할 만한 진전이 없었다.

양국이 5년 만에 운수권 논의를 위한 본격적인 테이블을 마련한 것은 중국의 항공사들이 경쟁력을 갖춰가고 있고 올해 9월 세계 최대 규모가 될 베이징 다싱(大興) 신공항을 개항하는 등 중국 국내상황이 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번 협상에서 중국 운수권이 늘어나면 LCC를 비롯한 국내 항공사들이 시장 확대 기회를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