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현대차 이어 기아차도 가맹점 수수료율 ‘합의’
신한카드, 현대차 이어 기아차도 가맹점 수수료율 ‘합의’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3.1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와 기아자동차가 대국민 편의 제고 차원에서 가맹점수수료율 합의를 13일완료했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와 기아자동차가 대국민 편의 제고 차원에서 가맹점수수료율 합의를 13일완료했다. /사진=신한카드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신한카드는 13일 현대차에 이어 기아자동차와도 가맹점 수수료율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12일 현대·기아차가 제시한 카드 수수료율 조정안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알렸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협상 중"이라는 입장이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계약해지로 인한 고객불편이 우려돼 현대·기아차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현재 삼성카드, 롯데카드 등과도 순차적으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