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남구청장 "주피터 프로젝트 해체하라"
박재범 남구청장 "주피터 프로젝트 해체하라"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19.03.1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범 청장 "제8부두 관련 시설을 공개 및 주민설명회 개최하라"
시민단체 '주피터 프로젝트 수행 계획 폐지 및 실험실 철거' 촉구
박재범 남구청장이 14일 오후 부산 감만동 미8부두 앞에서 남구입장문을 발표하고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부산 남구청
박재범 남구청장이 14일 오후 부산 감만동 미8부두 앞에서 남구입장문을 발표하고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부산 남구청

[한국스포츠경제 변진성 기자] 부산 남구 미8부두가 주한미군의 생화학 실험장으로 확인된 가운데 박재범 남구청장이 14일 오후 감만동 미8부두 앞에서 '주피터 프로젝트 반대 부산 남구 입장문'을 발표했다.

남구청은 "최근 언론보도에 따라 미8부두가 주한미군의 생화학 실험장으로 확인이 됨에 따라 남구민의 안전을 위해 구청이 직접 미군에 주민설명회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아 입장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박 구청장은 이자리에서 "지난 2016년에도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한 의혹이 일었지만 국방부에서 우리 구로 회신한 자료에는 부산 제8부두에서는 어떠한 검사용 샘플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최근 2019년 美예산 평가서에 살아있는 매개체 실험을 명시하고 2018년 예산 평가서에는 대규모 살아있는 매개체라는 표현 등으로 주한미군의 제8부두에 시료 반입 등 8부두가 미군 생화학 실험장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박 구청장은 "8부두가 위치한 우리 구 입장에서는 더 이상 주한미군과 국방부의 답변만 믿을 수 없는 실정"이라며 ▲쥬피터 프로젝트 해체, ▲고위험 병원체 국내 반입 저지를 위한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정 ▲주피터 프로젝트 관련 언론보도 내용에 대한 자세한 설명 ▲ 우리 구 관계 공무원 및 주민대표 등이 국방부 방문시 적극 협조▲ 제8부두 관련 시설을 공개 및 주민설명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지역 시민단체도 이날 8부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피터 프로젝트 수행 계획 폐지 및 실험실 철거'를 촉구했다.

이들은 또 "미8부두에서 벌어지는 주한미군의 세균 반입·실험은 세균무기의 연구, 개발, 생산을 엄격히 금지하는 국제법을 위반한 반인륜적 초대형 범죄"라며 "언제까지 거짓으로 가득한 주한미군의 변명을 듣고 있어야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부산시 또한 지난 13일부터 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해 국방부에 설명과 해명자료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고 진상규명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