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문재인 대통령에 묻는다. 벤츠 차량 대북제재위반 사실 몰랐나?”
전희경 “문재인 대통령에 묻는다. 벤츠 차량 대북제재위반 사실 몰랐나?”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3.1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경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 국제사회 신뢰 땅에 떨어뜨려”
전희경 대변인 “벤츠 차량, 대북제재위반에 해당하는 사실 몰랐나”
14일 자유한국당이 최근 불거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벤츠 차량'에 대해서 해명을 요구했다./ 전희경 페이스북
14일 자유한국당이 최근 불거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벤츠 차량'에 대해서 해명을 요구했다./ 전희경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벤츠 차량, 대북제제위반 사실 몰랐나”

자유한국당은 14일 “대북제재 위반 사례를 고발하는 유엔 공식 문서에 대한민국 대통령 얼굴 사진이 같이 실렸다는 사실은 한국 정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땅에 떨어뜨리는 대사건”이라고 말했다.

앞서 12일(현지 시간)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서 지난해 9월 18일 평양 시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벤츠 차량을 함께 타고 카퍼레이드하는 모습의 사진이 논란이 됐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는 문제의 본질은 제쳐두고 유엔 보고서에서 대통령 벤츠 동승 사진을 삭제해달라는 낯부끄러운 외교행각을 벌였다고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대통령은 김정은과 벤츠 차량에 탑승할 때 이 벤츠 차량이 사치품으로 제재위반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알고 타셨는가 모르고 타셨는가”라고며 “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이 백두산 방문 때 이용한 렉서스 차량 역시 제재위반 품목으로 지목됐는데 이는 국제사회에 대한민국 대북정책 현주소를 알려준 국가적 참사”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과 동행한 벤츠 카퍼레이드는 국제사회에 대한민국 정부의 대북 외교 노선이 국제사회와 동떨어진 길을 가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꼴이 되고 말았다”면서 “우리 정부가 남북경협에만 매달리며 사실상 북한의 제재 해제 요구에 동조하는 행보만 하고 있다는 것이 국제사회에 공인된 셈”이라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는 아무것도 진전된 바 없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권만 ‘나홀로 망상’ 수준의 제재완화와 남북경협만 강요 중”이라며 “미 국무부는 지난 13일(현지기준) 2018년도 국가별 인권보고서를 발표했는데, 문재인 정권 들어 북한 인권이 금기어라도 된 듯한 대한민국 상황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대한민국이 국제사회 대열에서 이탈해 ‘나홀로 외톨이’로 남는 것이 아닌지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알고 타셨는지 모르고 타셨는지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