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장자연 사건, 이슈에 묻혀 속상해” 눈물…네티즌 "잊지 않았다" 응원
윤지오 “장자연 사건, 이슈에 묻혀 속상해” 눈물…네티즌 "잊지 않았다" 응원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3.14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지오,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장자연 사건, 묻혀서 속상해” 눈물
윤지오 “반드시 규명할 것”
네티즌, 국민 청원으로 윤지오 신변 보호 요청
윤지오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이 묻혀가는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다./ 윤지오 인스타그램
윤지오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이 묻혀가는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다./ 윤지오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 윤지오 씨가 “장자연 언니 사건만 올라오면 이슈가 생겨 묻힌다”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윤지오는 지난 13일 오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고 장자연) 언니 사건만 올라오면 이슈가 이슈를 덮는 것 같아 속상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여러분이 관심 갖고 국민청원도 올려주신 덕에 재조사에 착수할 수 있었다"며 "신변 보호 요청도 해주셨는데 저는 혜택을 못 누리더라도 증언자나 피해자들이 더 보호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슈가 이슈를 덮고 있지만 우리는 잊지 않았다” “계속 장자연 씨 관련 뉴스 찾아볼게요”라며 응원하고 있다. 또 윤지오의 신변 보호를 요청하는 국민 청원 역시 20만을 훌쩍 넘은 상태다.

한편, ‘장자연 리스트’란 2009년 배우 장자연이 고위 공직자, 언론인 등 유력 인사들에게 술접대와 성접대를 강요받고 소속사 대표 등에게 폭언과 욕설 등을 당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뜻한다. 장자연은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검찰은 같은 해 8월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김모 전 소속사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유모 전 매니저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하지만 성접대와 성상납 명단인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에 오른 10여 명의 유력 인사들은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 모두 무혐의 처분돼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