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 #용준형 탈퇴 #최종훈 퇴출 요구 #손승원 선처
[친절한 #] #용준형 탈퇴 #최종훈 퇴출 요구 #손승원 선처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3.15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한국스포츠경제가 연예가 핫 이슈를 재미있고 빠르게 전달해 드리고자 ‘친절한 해시태그’라는 코너를 들고 왔습니다. 오늘은 또 어떤 인물이, 어떤 일들이 화제가 됐을까요? 해시태그 한 줄 읽고 가실게요~

#용준형 하이라이트 탈퇴_몰카 사건 방관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정준형 몰카 사건’의 방관자임을 인정하며 그룹 탈퇴. 용준형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1일 SBS 8시 뉴스가 나온 직후 회사의 사실여부 확인 전화를 받았을 때 논점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제가 단톡방에 없었다는 내용만 전달했다”며 “그래서 회사 입장에서는 저의 편을 들어 공식 입장에서 보도 내용이 맞지 않다고 얘기를 하였으나, 제가 잘못 전달한 내용이었다”고 정정. 이어 정준영의 동영상을 받은 적이 있다고 시인하면서도 “단 한번도 몰카를 찍는다거나 그것을 유포한다거나 하는 등의 범법행위는 하지 않았다”고 밝혀.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역시 “용준형은 본 사안의 심각함을 깨닫고 13일 참고인 조사를 성실하게 임하였으며, 과거 본인이 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그리고 본인의 과거 행동에 대한 도덕적 해이가 심각했음을 깨닫고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그룹의 이미지 실추 및 2차 피해를 막고자 당사와의 협의 하에 2019년 3월 14일 자로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한다”고 밝혀.

#최종훈 퇴출 요구_음주운전 혐의 추가

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승리-정준영 논란과 함께 3년 전 음주운전 혐의를 숨겨왔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며 팬들이 그의 탈퇴를 요구. FT아일랜드 팬들은 13일 “최종훈은 FT아일랜드의 리더이자 맏형으로서 가수이자 공인으로서 본분을 잊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FT아일랜드와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의 브랜드 가치와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는 내용의 성명서 발표. 최종훈은 3년 전 음주운전을 하고도 대중이 모르게 해달라고 경찰에 부탁, 사건을 무마시켰다는 의혹 받아. 경찰은 지난 12일 최종훈과 경찰 고위직의 유착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혀. 소속사 측은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경찰 유착에 관한 보도와 같이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부인.

#손승원 선처

무면허 음주운전으로 추돌사고를 낸 뒤 현장에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손승원이 13일 2차 공판에서 징역 4년 구형 받아. 손승원은 죗값을 치르고 새 사람이 되겠다며 사과. 손승원은 지난 1월 9일 도로교통법상 만취운전 및 무면허운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및 위험운전치상죄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돼 약 70여 일간 구치소에 수감 된 바. 손승원의 변호인은 선처를 호소하며 “입영 통지를 받은 상황이었다. 전방위에서 성실히 복무하고 반성하며 음주운전 버릇을 끊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사실상 연예인 생활이 끝난 것 아니겠나. 사회적으로 충분히 죗값을 치렀다”고 말해. 손승원 역시 “지난 70일간 구치소에 수감돼 하루하루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끼며 반성했다. 상처받은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 공황장애도 스스로 잘 견디고 버텨서 이겨내겠다”며 “믿어준 가족들과 팬 분들, 시민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죗값을 달게 받고 새 사람이 되겠다”고 심경 밝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