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가 절대 원치 않는 카드 혜택 축소 1위’는?
‘소비자가 절대 원치 않는 카드 혜택 축소 1위’는?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3.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는 알짜카드의 단종, 2위는 할인율·적립률 축소
소비자가 원치 않는 신용카드 혜택 축소 설문조사. /자료=카드고릴라
소비자가 원치 않는 신용카드 혜택 축소 설문조사. /자료=카드고릴라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지난해 11월 발표된 금융당국의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방침’에 따라 점차 현실화 되고 있는 ‘카드 혜택 축소’에 대한 소비자 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수수료 인하는 지난 1월 31일부터 적용됐고, 일부 카드사들은 연초에 발급 중단 카드 목록을 대거 발표하기도 했다.

15일 신용카드 전문사이트 ‘카드고릴라’에 따르면 ‘소비자가 절대 원치 않는 신용카드 혜택 축소에 관해 1706명이 참여한 설문조사 결과, ‘알짜카드의 단종’이 30.3%(516표)의 득표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는 ‘할인율·적립률 축소’(28.2%, 482표)가 차지했다. 1·2위 간 득표율 차이는 약 2%로, 소비자들은 알짜카드의 단종만큼이나 신용카드의 메인 혜택 축소에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2위 득표율의 합은 60%에 육박해, 결국 소비자들은 부가서비스나 전월실적 및 연회비와 같은 부차적인 항목의 축소보다 ‘혜택의 변화’를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3위는 ‘전월실적조건 강화’(16.9%, 288표), 4위는 ‘연회비 상승’(12.1%, 207표), 5위는 ‘무이자할부·바우처 등 부가서비스 축소’(8.4%, 143표), 6위는 ‘제휴카드 감소’(4.1%, 70표)가 차지했다.

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수수료 인하가 단행됨에 따라 카드사들도 대형가맹점에 대한 인상으로 맞불을 놓고 있지만, 카드사들의 순이익 감소가 현실화되면 소비자 혜택 감소가 당연한 수순이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라며 “설문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메인 혜택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기 때문에, 전반적인 상품이나 서비스를 손보더라도 이를 고려할 것으로 예상 된다”고 말했다.

한편, 신용카드 우대수수료 적용 대상은 지난 1월 31일부터 1년 매출액 5억원 이하에서 30억 원 이하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매출 5억 원 초과 10억 원 이하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율은 2%에서 1.4%로, 10억 원 초과 30억 원 이하 가맹점은 2%에서 1.6%로 인하됐다.

이에 따라 카드사들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수수료를 인하하는 대신 3월부터 대형가맹점 수수료를 인상하겠다고 밝혀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