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핵화 협상 강경모드로 전환하나...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美와 비핵화 협상, 중단의사 있다"
북한, 비핵화 협상 강경모드로 전환하나...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美와 비핵화 협상, 중단의사 있다"
  • 임세희 기자
  • 승인 2019.03.1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임세희 인턴기자]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강경모드로 전환할수 있다는 기류를 형성하고 있어 주목된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사진>이 15일 평양에서 외신들을 상대로 한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더 이상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한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으며 이와 같은 협상을 계속해서 지속할 생각도 없다"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최 부상이 '분명한 사실은 미국이 이번에 황금같은 기회를 놓쳤다는 것'이라며 이에 관한 책임을 미국에게 돌렸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또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하여 미국 AP통신은 최 부상이 미국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버렸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발사중단을 재고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 부상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미국정부의 설명에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최부상은 "우리는 절대로 전면적인 제재 해제를 요구한 적이 없다. 이번에 미국이 우리와 다른 셈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됬다"며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이 같은 최 부상의 발표는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뒤 북한 측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내놓은 첫 입장이다.

미사일이나 위성 시험 발사를 준비하고 있느냐는 외신들의 질문에는“모라토리엄(미사일 실험 중단)을 유지하느냐 마느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려있다”며“김 위원장이 조만간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AP통신은 이날 평양 기자회견은 약 한 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기자들의 질문은 따로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