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시범경기] ‘김수환 결승포’ 키움, 롯데에 4-3 승… NC-SK 나란히 원정 승리
[프로야구 시범경기] ‘김수환 결승포’ 키움, 롯데에 4-3 승… NC-SK 나란히 원정 승리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3.1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홈에서 열린 롯데와 홈경기서 4-3 승리
김수환, 7회 말 솔로 홈런으로 역전
NC-SK, 원정에서 승전보 울려
키움 히어로즈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4-3으로 꺾었다. /연합뉴스
5회 말 무사 2루에 키움 히어로즈 김규민(사진)이 1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는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4-3으로 꺾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두 경기가 비로 취소된 가운데 두 팀이 홈에서 시범경기 패배 쓴잔을 들이켰다. 키움 히어로즈만이 안방에서 승전보를 울렸다.

키움은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4-3으로 꺾었다. 

3-3으로 팽팽하던 7회 말 3번 타자 김수환이 롯데 투수 구승민의 2구를 받아 쳐 우익수 뒤를 넘기는 솔로 홈런(105m)을 터뜨렸다. 김수환의 결승타를 끝까지 지킨 키움이 홈에서 1점 차 승리를 챙겼다. 전날 경기에 이어 2연승을 질주했다.  

NC 다이노스는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로 원정을 떠나 홈 팀 삼성에 3-1 승리를 거뒀다. 1-1이던 5회 초 무사 1루 상황에 노진혁이 최충연의 초구를 공략해 2점 홈런(115m)으로 마무리했다. 8회초 갑작스럽게 내린 비로 NC는 강우 콜드게임 승을 가져갔다. 13일부터 이날까지 시범경기 3연승을 내달렸다.

SK 와이번스는 대전 한화 이글스 원정에서 타선이 불을 뿜으며 8점을 뽑아낸 끝에 8-2로 대승했다. 반면 한화는 7회 한 이닝에만 안타 5개를 내주고 6실점하는 등 불펜이 불안을 노출하며 전망을 어둡게 했다.

각각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와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KIA 타이거즈-KT 위즈, LG 트윈스-두산 베어스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