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선발 4이닝’ 류현진, 시범경기 첫 실점… 타석에선 삼진
[MLB] ‘선발 4이닝’ 류현진, 시범경기 첫 실점… 타석에선 삼진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3.1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B] LA다저스 류현진, 15일 신시내티전서 선발 등판
[MLB] 류현진, 4이닝 동안 3탈삼진 5피안타 2실점 기록
LA 다저스 류현진(오른쪽)이 공수교대를 위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류현진은 15일(한국 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2019 MLB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4이닝을 소화하면서 3탈삼진 5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LA 다저스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4경기 만에 처음 실점한 가운데 타석에서도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15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2019 MLB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4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3탈삼진 5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25일 LA 에인절스와 시범경기에 올 시즌 처음으로 등판했던 류현진은 이날 신시내티 전까지 3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왔다. 에인절스 전에선 1이닝 1피안타, 2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전에선 2이닝 2피안타, 직전 경기였던 9일 캔자스 시티 로열스 전에선 3이닝 동안 안타 1개만을 내줬다.

신시내티 전에서 4이닝을 소화하면서 매 경기 1이닝씩 늘려가고 있다. 류현진의 평균 자책점은 1.80이 됐다.

류현진은 타자로 시범경기 타석에 처음 서기도 했다. 3회 말 2사 상황에 신시내티 선발 소니 그레이의 낮은 공에 스윙했으나 헛수고였다. 끝내 삼진으로 물러났다. 

한편 다저스는 9회 말까지 신시내티와 3-3으로 승패를 가리지 못한 채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