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토네이도 피해 규모는? 당진 토네이도 현대제철 덮쳐 '충격'
당진 토네이도 피해 규모는? 당진 토네이도 현대제철 덮쳐 '충격'
  • 정규민 기자
  • 승인 2019.03.15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 토네이도 관련, 현대제철 피해 규모 집계중
당진 토네이도, 현대제철 관계자 "인명 피해는 없어"
15일 오후 강풍으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슬레이트 지붕이 날아가고 있다. / 연합뉴스
15일 오후 강풍으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슬레이트 지붕이 날아가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정규민 기자] 당진 토네이도가 실시간 검새어에 오르며 네티즌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충남 서해안에 강한 바람이 불어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의 지붕이 날아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오후 4시 30분 경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슬레이트 지붕이 강한 바람에 휩쓸려 부두 쪽으로 날아갔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보면, 토네이도를 연상케 하는 강한 바람이 순식간에 불면서 슬레이트 지붕 조각들이 위로 솟으면서 날아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차량이 파손되고 펜스가 넘어지는 등 돌풍 피해가 발생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집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오후 5시를 기해 태안, 당진, 서산, 보령, 서천, 홍성 등 6개 시·군에 강풍주의보를 발효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