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청탁 의혹·유인석과의 관계 물음에 "아니다"
최종훈, 청탁 의혹·유인석과의 관계 물음에 "아니다"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3.1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SEN
OSEN

[한스경제=신정원 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경찰에 소환된 가운데 청탁 의혹에 대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최종훈은 16일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담담한 표정으로 포토라인 앞에 선 최종훈은 먼저 "경찰 조사 성실히 잘 받겠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취재진의 '성관계 동영상 유포혐의 인정하는가'라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며 입을 굳게 닫았다. '음주운전 보도 막으려고 경찰에 청탁한 게 사실인가', '유인석에게 직접 부탁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나'라는 물음엔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앞서 최종훈은 가수 승리,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메신저 단체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다.

지난 2016년 2월 음주운전 사실이 적발됐으나, 경찰의 힘을 빌려 언론 보도를 막았다는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 SBS 보도를 통해 공개된 이들의 메신저 내용에는 최종훈의 음주운전과 관련해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뒤를 봐준 듯한 내용의 정황이 포착됐다.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최종훈은 지난 14일 FT아일랜드 탈퇴와 함께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