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잡스 공포증’ 아이폰 버튼X 이유, 숨은 사연 공개
‘스티브잡스 공포증’ 아이폰 버튼X 이유, 숨은 사연 공개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3.16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브잡스 공포증’ 단추 공포증 의심
‘스티브잡스 공포증’ 실제 언급한 바 없으나 단추있는 상의 결코 입지 않아
‘스티브잡스 공포증’이 만들어낸 아이폰 ‘혁신’
'스티브잡스 공포증' 화제,  '스티브잡스 공포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스티브잡스 공포증' 화제, '스티브잡스 공포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이른바 '스티브잡스 공포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티브잡스 공포증’은 버튼을 최소화한 애플의 혁신을 탄생시킨 시작이었다는 점이기도 하다.

지난 13일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스티브잡스 공포증’을 다룬 퀴즈가 출제됐다. 미처 정답을 알지 못했던 출연자들은 "스티브잡스에게 단추공포증이 있었다"는 답에 놀람을 감추지 못했다.

실제 스티브잡스는 자신의 단추 공포증에 대해 언급 한 적이 없다. 다만 그가 결코 단추가 있는 상의를 입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애플 제품 대부분에 버튼을 최소화했다는 점이 단추 공포증을 방증하는 지점이었다.

그렇게 완성된 대표적인 제품이 다름아닌 아이폰이다. 홈 버튼만 남기고 깔끔하게 정리된 아이폰의 디스플레이는 이제 홈 버튼마저 사라진 온통 검은 화면으로 바뀌었다. 버튼을 없앤 아이폰의 혁신이 다름아닌 ‘스티브잡스 공포증’으로부터 시작된 셈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