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여행객 버려두고 떠났다... 누리꾼 '맹비난'
하나투어, 여행객 버려두고 떠났다... 누리꾼 '맹비난'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3.18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투어, 여행객 대하는 태도 '도마 위'
'하나투어 불매 운동' 누리꾼 뿔났다
하나투어 논란. 최근 하나투어의 패키지 여행객을 대하는 태도가 누리꾼들의 맹비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하나투어, 패키지 여행객 버렸다?'

하나투어의 패키지 여행객을 대하는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2월 SBS는 하나투어 패키지 상품을 구매해 캐나다로 해외여행을 떠났다가 천재지변으로 일정이 변경된 뒤 자유 여행을 강요받았다는 제보자의 사연을 보도했다. 자유 여행을 강요받은 여행객들이 동의서에 사인을 거부하자, 하나투어는 여행객들을 현지에 버려둔 채 가이드를 철수시켰다.

보도에 따르면 패키지여행 일행 12명은 캐나다 밴쿠버 공항을 떠나 옐로나이프로 향하던 중 기상 악화로 회항했다. 벤쿠버에서 다시 만난 가이드는 예정된 관광 일정 대신 사비로 자유 여행을 하라는 동의서를 내밀었다. 당시 패키지 여행객 천 모 씨는 “식사비, 호텔비도 지원이 안 되는 자유 여행을 우리 보고 알아서 하라고 하더라”며 “말이 안 됐다. 패키지로 간 건데 사비로 다 하라고 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패키지 일행 모두는 동의서에 사인을 거부했다. 그러자 하나투어 측은 “일정 진행이 불가능하다”며 가이드를 철수해 버렸다. 여행객 천 모 씨는 이 상황을 “가이드랑 헤어지고 버려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부터는 여행이 아니었다”며 “한국에 가자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고 회상했다.

귀국한 패키지 일행은 “상품 판매가 잘못됐다”며 항의했다. 하지만 하나투어 측은 “천재지변의 이유로 일정이 변경될 수 있고, 당시 현지 조건에 맞춰 최선의 옵션을 제공했다”고 반박했다. 또 “현지에서 철수한 건 제시한 조건을 여행객들이 거부했기 때문에 부득이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사연이 회자되자, 누리꾼들은 패키지 상품을 판매한 하나투어 불매 운동을 촉구하는 등 맹비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