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호 PD-장자연-이미숙-송선미, 그들의 관계는? 장자연 둘러싼 의혹
정세호 PD-장자연-이미숙-송선미, 그들의 관계는? 장자연 둘러싼 의혹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3.1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자연-이미숙-송선미, 소속사와 법적 분쟁
정세호 PD, 과거 장자연과 태국 여행
정세호 PD-장자연-이미숙-송선미, 이들의 관계는?
왼쪽부터 고 장자연, 정세호 PD, 송선미, 이미숙'장자연 리스트'와 관련된 인물로 정세호 PD가 언급됐다./ osen, 연합뉴스
왼쪽부터 고 장자연, 정세호 PD, 송선미, 이미숙.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된 인물로 정세호 PD가 언급됐다./ osen,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장자연 리스트’에 언급됐던 정세호 PD가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아울러 같은 소속사였던 배우 이미숙, 송선미도 함께 거론됐다.

18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이미숙, 송선미 등 배우들은 2009년 김종승 대표와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분쟁 중이었다. 장자연 역시 계약해지를 원했지만 위약금 등의 문제로 해지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매니저 유장호는 김 대표로부터 이들을 빼내기 위해 장자연에게 소속사에서 입은 피해 사례를 A4용지에 작성하게 했다.

이 문건에서 장자연은 “사장님이 이미숙이 ‘자명고’에 출연하게 됐으니 저도 ‘자명고’에 출연시켜 주겠다며 밤에 감독님을 보내 술접대를 강요했다”, “(접대를 받을 분이) 송선미 씨보다 저를 더 이뻐하기 때문에 저를 대신 부를 거라며 룸싸롱에서 저를 술접대를 시켰다, ”사장님의 강요로 얼마나 술접대를 했는지 셀 수가 없다“, ”룸싸롱 접대에 저를 불러서 잠자리 요구를 하게 만들었다“ 등 자신의 피해 사례 뿐 아니라 이미숙과 송선미의 피해사례도 적었다.

‘장자연 리스트’가 작성된 이후 이미숙은 정세호 PD에게 ”김종승이 저를 상대로 전속계약 위반 문제가 있는데 감독님이 김종승과 친분이 있으니 혼내달라“고 부탁했다. 디스패치가 정세호 감독이 제출한 사실확인서를 바탕으로 대화체로 재구성한 정세호 감독과 이미숙과 나눈 대화를 보면 “유장호가 ‘A4용지’ 갖고 갈테니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달라”, ”장자연이 나를 찾아와 울면서 부탁했다. 유장호가 A4용지를 작성해 왔다. 감독님과 장자연이 태국에서 골프 쳤다는 내용도 있다“고 말하는 부분이 나온다.

그러나 이미숙은 2009년 당시 경찰 조사에서 장자연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과거에는 몰랐고 이번 사건을 통해 이름만 들었다“고 답했고 문건을 작성한 사실에 대해서도, 문건을 봤는지에 대해서도 부정했다. 정세호 PD의 진술에서 A4용지를 언급했냐는 질문에는 ”정세호 감독이 잘못 들었나보다“라고 말했다.

정세호 PD는 이후 장자연과 만나기 위해 약속을 잡았다. 그러나 그녀는 2시간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리고 이미숙과 송선미는 유장호 매니저가 설립한 호야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한편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윤지오는 지난 15일 ‘고발뉴스’에 출연해 "잘못 이해하거나 오해하는 부분이 있으면, 한 마디라도 오해가 있다고 말씀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제가 알지 못하는 것을 더 알고 계신다면 그것이 무엇이 됐든 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