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명운 걸고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철저히 조사하라”
문재인 대통령 “명운 걸고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철저히 조사하라”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3.1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철저히 조사” 지시
문재인 대통령 “검, 경 명운 걸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내를 강타하고 있는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내를 강타하고 있는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내를 휘몰아치고 있는 3대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18일 문 대통령은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두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이를 바로 잡지 못한다면 결코 정의로운 사회라고 말할 수 없다”면서 철저한 규명을 강조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과 장자연 리스트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보기에 대단히 강한 의혹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오랜 세월 동안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거나 심지어 은폐되어온 사건들이 있다.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일이라, 검찰과 경찰 등의 수사기관들이 고의적인 부실 수사를 하거나 더 나아가 적극적으로 진실 규명을 가로막고 비호·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진실 규명 요구와 함께 과거 수사과정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가’, 그리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에 대해서 강한 의혹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면서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 내지 못한다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를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검찰과 경찰이 권력형 사건 앞에서 무력했던 과거에 대한 깊은 반성 위에서 과거에 있었던 고의적인 부실·비호·은폐 수사 의혹에 대해 주머니 속을 뒤집어 보이듯이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지 못한다면 사정기관으로서의 공정성과 공신력을 회복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사건은 과거의 일이지만 그 진실을 밝히고 스스로의 치부를 드러내고 신뢰받는 사정기관으로 거듭나는 일은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는 점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버닝썬 사건에 대해서는 “연예인 등 일부 새로운 특권층의 마약류 사용과 성폭력 등이 포함된 불법적인 영업과 범죄행위에 대해 관할 경찰과 국세청 등 일부 권력기관이 유착하여 묵인·방조·특혜를 주어 왔다는 의혹이 짙은 사건이다. 그 의혹이 사실이라면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면서 “이들의 드러난 범죄 행위 시기와 유착관계 시기는 과거 정부 때의 일이지만, 동일한 행태가 지금 정부까지 이어졌을 개연성이 없지 않으므로 성역을 가리지 않는 철저한 수사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