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CJ헬로 비정규직 1600명 어쩌나…인건비 부담 가중
LGU+, CJ헬로 비정규직 1600명 어쩌나…인건비 부담 가중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9.03.1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의원·CJ헬로 노조, 비정규직 고용승계 촉구
LG유플러스, "아직 확정된 바 없어…고용안정 힘 쓸 것"
CJ헬로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CJ헬로 케이블방송 고객센터 불법 인력 운용실태 폭로 및 책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사진 = 김덕호 기자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CJ헬로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CJ헬로 케이블방송 고객센터 불법 인력 운용실태 폭로 및 책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사진 = 김덕호 기자

[한스경제=김덕호 기자] CJ헬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LG유플러스의 고용승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향후 LG유플러스 측이 CJ헬로의 비정규직 인력을 모두 수용할 경우 비정규직만 총 3000여명에 달해 인건비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 측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향후 양측이 어떤 충돌을 빚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CJ헬로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CJ헬로 케이블방송 고객센터 불법 인력 운용실태 폭로 및 책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추혜선 의원은 “양사의 M&A(인수합병)에 대한 관심이 높지만 노동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케이블 노동자의 처우 개선에는 관심이 없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노조 발언에서 이승환 CJ헬로 지부장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결정에도 불구하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용보장과 노동조건 승계에 관한 사항을 전혀 공유 받지 못했다”며 고용 안정을 촉구했다.

양사의 합병 후에도 고용을 유지할 경우 LG유플러스는 약 3000여명의 비정규직 인력을 관리해야 하는 부담을 갖게 된다. 노조 측 주장에 따르면 CJ헬로의 비정규직 노동자는 약 1600명이고, LG유플러스는 약 1300명이다. 

비정규직 인력들의 정규직 전환 요구도 이어질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협력사 직원을 직접 고용하는 문제로 노조와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노조와의 협상을 통해 설치·수리를 담당하는 직원 2600명 중 50%를 직접고용하기로 결정했고, 나머지 1300명은 비정규직을 유지하기로 했다.

지난해 7월 유무선 네트워크망 시설을 유지·보수하는 협력사 직원 1800명을 고용할 당시 제시한 연봉 2600만원을 적용할 경우 인건비 부담만 연간 780억원(CJ헬로 416억원, LG유플러스 364억원)이 된다.

LG유플러스의 지난해 말 기준 현금성자산은 전년대비 16.9% 줄어든 3999억원을 기록했고 5G망 투자, CJ헬로 인수 등 자금 수요가 많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추 의원과 CJ헬로 노조 측은 고용 안정을 강력 요구하고 있다.

추 의원은 “케이블방송 사업자인 CJ헬로의 근로자들이 노동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정부는 LG유플러스와 CJ헬로 인수 심사과정에서 이 문제를 잘 따져야 하고, LG유플러스는 CJ의 불법 행위까지 인수할 것인지 생각해 봐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현 시점에서 CJ헬로의 지분 50%+1주를 매입하는 것이 확정됐을 뿐 CJ헬로의 인력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따로 검토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현재까지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추 의원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근로기준법 위반 ▲부당노동행위 등 노동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CJ헬로 비정규직의 현실을 토로했다. 개인 도급기사 불법 사용을 비롯해 도급 계약서 미작성, 설치수수료 부당 지급 등 세부 사안 관련 자료 공개도 이어졌다.